• 최종편집 2022-07-30(토)
 
171228_혼밥특허.jpg
 
[채널프랜차이즈 김진영 기자] 1인 가구가 증가함에 따라 혼밥이 하나의 트랜드로 자리를 잡아가고 있는 가운데, 가정간편식(HMR, Home Meal Replacement)을 구매하려는 경향이 점차 늘어나고 있다.
국내 가정간편식 시장규모는 2015년 기준 16,720억 원으로, 201111,067억 원에 비하여 51.1%의 성장세를 보였고, 이에 발맞춰 가정간편식 관련 기술개발도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다.
특허청(청장 성윤모)에 따르면, 2012년부터 2016년까지 5년간 가정간편식 기술의 특허출원 건수는 총 431건으로, 201279건이던 것이 꾸준하게 증가하여 2016년에는 98건에 이르렀다
출원인별로 분석하여 보면, 개인이 258(59.9%)으로 가장 많았고, 그 다음으로 기업이 122(28.3%), 교육기관이 29(6.7%), 공공기관이 22(5.1%) 순으로 나타나, 대부분 개인과 기업에 의해 특허출원이 이루어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술별로 살펴보면, 단순가열 등의 조리과정을 거쳐 섭취할 수 있는 즉석조리식품이 296(68.7%)이었고, 더 이상의 가열조리과정 없이 그대로 섭취할 수 있는 즉석섭취식품이 135(31.3%)으로 조사되었다
즉석조리식품에 관한 특허출원 건수는 2012년에 44건에 불과했지만 이후 꾸준하게 증가하여 2016년에는 78건에까지 이르렀는데, 품목별로 살펴보면 냉동식품이 112(37.8%)으로 가장 많았고, 그 다음으로 레토르트 식품이 65(22.0%), 건조식품이 55(18.6%), 즉석밥이 43(14.5%) 순이었다. 주로 유통과정에서의 변질을 방지하기 위한 저장기술을 가미한 특허가 출원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도시락, 김밥, 주먹밥으로 대표되는 즉석섭취식품에 관한 특허출원 건수는 201235건에서 201620건으로 점차 감소하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최근에는 즉석 섭취식 에너지바와 양갱 등에 대한 특허출원이 이루어지고 있어 그 종류가 다양화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되었다.
<김진영 chamf9000@gmail.com>

BEST 뉴스

전체댓글 0

  • 4304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혼밥족을 위한 따뜻한 특허밥상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google-site-verification: googleb200f1e77c2718fc.htm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