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7-30(토)
 
220114_전남도, 중소기업·소상공인 융자 4천500억 투입.jpg
[사진=전라남도, 으뜸전남튜브]

[한국프랜차이즈저널] 전라남도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경영 안정을 위해 올해 중소기업소상공인 육성자금을 4500억 원으로 확정, 저리 융자 지원한다고 밝혔다.

 

종류별 규모는 임차료, 인건비, 연구개발로 사용하는 경영안정자금 3800억 원 공장 증개축이나 기계설비 등 시설투자 자금에 쓸 시설자금 700억 원이다.

 

경영안정자금은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게 은행 대출 시 발생하는 이자 일부를 보전해 주는 것으로, 중소기업은 2년 거치 일시상환일 경우 연리 2.0%~2.5%, 2년 거치 2년 분할상환일 경우 연리 1.1%~1.4%로 지원하고, 소상공인은 2년 거치 일시상환 시 연리 2.0%, 2년 거치 2년 분할상환 시 연리 1.1% 조건이다.

대출 한도는 중소기업의 경우 최대 5억 원, 소상공인은 최대 2억 원이다. 코로나19 장기화로 경영 애로를 겪는 소상공인의 대출 부담 완화를 위해 기존 대출금을 분할상환 중인 사업장은 최대 6개월 상환기간을 유예하고, 일시상환 중인 사업장은 최대 1년 만기 연장을 해준다.

 

시설자금은 기업당 최대 20억을 연 2.0%~2.25% 변동 금리로 저리 지원하는 것으로, 기업의 금융비용 절감에 큰 도움을 줘 성장을 견인하는 밑거름이 될 전망이다.

 

육성자금 신청은 14일부터 중소기업은 전남중소기업진흥원(061-288-3831~2)으로, 소상공인은 해당 지역 관할 전남신용보증재단 지점으로 신청하면 된다.

김진영 전문기자/가맹거래사 chamf9000@gmail.com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BEST 뉴스

전체댓글 0

  • 4554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전남도, 중소기업·소상공인 융자 4천500억 투입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google-site-verification: googleb200f1e77c2718fc.htm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