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7-30(토)
 
220128_소상공인단체, 소상공인 지원 30조원 이상 추경 확대 촉구.jpg
[사진=소상공인연합회]

[한국프랜차이즈저널] 소상공인연합회는 27일 서울 여의도 소재 소상공인연합회 사무실에서 추경 확대 촉구 소상공인 입장 발표 기자회견을 열고, ”대선을 맞아 정치권에서 논의되고 있는 소상공인 50, 100조 지원안을 현실로 이루기 위해서는 이번 추경안의 국회 심의 과정에서 정부안 14조원 보다 두배 이상으로 대폭 상향된 30조원 이상의 추경안이 편성되어야 한다고 강조하며, 여야의 신속한 합의를 촉구했다.

 

오세희 소상공인연합회장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지난 18일 소상공인연합회 신년인사회에서 주요 대선후보들은 대규모 소상공인 지원을 약속했으며, 이제는 그 약속을 실천 할 때라고 말하고, ”더 이상 말잔치에 머물 것이 아니라 여야가 민생을 우선하여 이번 추경안에 소상공인 지원 확대를 합의해 줄 것을 촉구했다.

 

오 회장은 기자회견을 통해 이번 추경에서 30조원 이상의 대규모 추경안을 편성해 직간접 피해를 입은 매출 감소 소상공인자영업자들의 사각지대를 해소하고 코로나 사태로 매출이 줄어든 소상공인들에게 온전한 손실보상과 두터운 지원을 더해 생존의 희망을 열어줘야 한다고 주장하면서, ”소상공인 지원의 효율화를 위해 소상공인을 지원하는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을 비롯하여 소상공인연합회에 이르기까지 예산을 확대하여 소상공인 총력 지원을 위한 민관 지원체계를 체계적으로 구축해야 한다라고 밝혔다.

 

김기홍 자영업비대위 공동대표는 지난 12월 일상 회복 중단 이후 전국적으로 실시된 고강도의 영업제한에도 불구하고 변이종 확산으로 확진자수는 급증하고 있다면서,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 방역 방침은 그 의미가 사라진 것이나 마찬가지라고 지적하면서, ”실효성 없는 거리두기를 멈춰야 하며, 근거 없는 규제는 철폐되어야 한다라고 밝혔다. 이어 언제까지 소상공인들을 영업제한의 사지로 내몰 수만은 없다며 소상공인들의 영업권을 보장하고, 방역 물품을 확대 지원하는 등 민간 자율형 방역 체계로 전환을 모색할 때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대표는 또한 백화점, 대형마트 등은 방역패스가 폐지되었는데 소상공인 영역만 방역패스를 유지하는 것은 정부의 방역 책임을 소상공인에게 전가하는 것이라며 시설관리자에 대한 과도한 행정처분을 소상공인에게는 계도 위주로 전환하던지, 그것이 어렵다면 백화점, 대형마트 등과의 형평성을 고려하여 소상공인에 대한 방역패스를 아예 철회해야 마땅하다라고 밝혔다.

 

또한, 유덕현 서울 관악구 소상공인연합회장은 확진자 일만명 돌파 이후 그나마 있던 손님이 50% 넘게 줄었다라고 말하고, ”거리두기 강화로 소상공인들이 치유할 수 없는 상처로 죽어가고 있다라며, ”국회는 소상공인 지원액을 대폭 확대해야 한다라고 말했고, 이창호 전국호프연합회 대표는 ”9시 영업제한으로 야간업종은 전혀 장사가 안되고 있다국회가 소상공인을 우선하여 예산을 늘려야 한다라고 호소했다

양진모 전문기자/가맹거래사 mediachfc@gmail.com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BEST 뉴스

전체댓글 0

  • 4792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소상공인단체, 소상공인 지원 30조원 이상 추경 확대 촉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google-site-verification: googleb200f1e77c2718fc.htm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