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7-30(토)
 
220204_미래 식량자원 부족, 양식산업 '디지털 혁신기술 개발'로 극복.jpg
[이미지=해양수산부]

[한국프랜차이즈저널] 해양수산부는 어촌의 노동력 부족 문제를 해소하고 우수한 양식수산물 종자를 일선 어가에 보급하기 위해 올해부터 유수식 디지털 양식 혁신기술개발 연구수산종자산업 디지털 혁신기술개발 연구를 시작하고 28()부터 17()까지 과제 참여 접수를 받는다고 밝혔다.

 

양식산업은 미래 식량부족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핵심 산업으로, 우리 수산물 수출 1위 품목인 김 등 주요 수산물 생산을 뒷받침하는 주요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하지만 인건비 부담이 높고 각 품목별로 체계화된 생산매뉴얼이 없으며, 양식생산의 기본이 되는 종자 수급관리 및 품질관리의 어려움으로 인해 기존 어업종사자가 아닌 경우에는 새로 진입하기 어렵다는 문제가 있었다.

이에 해양수산부는 주로 경험에 의해 이루어지던 양식업을 과학적 방식의 스마트 양식으로 전환하기 위해 수산혁신 2030 전략을 수립하는 등 여러 정책을 추진하고 있으며, 이번에 새로 시작되는 유수식 디지털양식 혁신 기술개발 연구수산종자산업 디지털 혁신기술개발도 이러한 노력 중 하나라고 밝혔다.

 

해양수산부에 따르면 유수식 디지털양식 혁신기술개발은 양식장의 수질생물생장질병 등에 관한 정보를 정보통신 장비를 통해 실시간으로 수집하며, 수집된 자료를 현장 어업인들이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표준화된 매뉴얼을 만들어 보급하는 연구이다.

이 연구는 2026년까지 5년 간 355억을 투입해 진행되는데 유수식 스마트 양식 시스템빅데이터 기반 양식 생산성 향상 기술을 개발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이 연구를 통해 수집된 정보는 향후 사료 공급, 수온조절 등 양식장에서의 작업을 자동화하기 위한 시스템을 구축하는 데 활용될 예정이다.

해양수산부는 이 연구가 완료되어 유수식 디지털 양식시스템이 현장에 보급되면 양식어가의 사료비가 대폭 절감되는 등 양식어가의 경영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수산종자산업 디지털 혁신기술개발은 주요 양식품종의 유전체 정보를 수집하고 검증하여 양식현장에서 요구하는 우량품종을 조기에 선발하고 종자품질 검증과 인증을 위한 기준을 마련하는 연구로 2028년까지 7년간 총 355억 원이 투입될 계획인데, 이 연구를 통해 해양수산부는 유전체 정보를 담은 양식어류의 대용량 DNA 염기서열 변이분석 칩(SNP chip)을 제작하여 육종 결과를 5개월 내에 확인할 수 있도록 하는 등 육종기간을 단축하고 다양한 우량 형질을 가진 신품종도 생산하여 보급할 계획이다.

또한, 우량 품종의 품질을 평가하는 표준화기반 연구도 함께 진행하여 수산종자 품질인증제 도입을 위한 기초자료로 삼을 예정이다. 해양수산부는 이 연구가 완료되면, 양식어업인들이 더 저렴한 가격에 우수한 종자를 확보할 수 있어 총 양식어가 경영비용이 약 27%절감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번 과제에 참여하고자 하는 연구진은 28()부터 17() 오후 4시까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 R&D통합관리시스템(http://ofris.kimst.re.kr/pms)으로 접수하면 된다.

김진영 전문기자/가맹거래사 chamf9000@gmail.com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BEST 뉴스

전체댓글 0

  • 1224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미래 식량자원 부족, 양식산업 “디지털 혁신기술 개발”로 극복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google-site-verification: googleb200f1e77c2718fc.htm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