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7-30(토)
 
220208_온라인 식품 구매시 판매자 영업등록을 꼭 확인하세요!.jpg
[사진=식품의약품안전처]

[한국프랜차이즈저널] 식품의약품안전처(이하 식약처’)는 발렌타인데이를 앞두고 누리소통망(SNS)에서 비공개 메시지(DM, direct message) 등을 이용해 쿠키, 케이크, 캔디를 판매하는 사례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SNS에서 식품을 구매판매할 때의 주의사항을 안내했다.

 

모든 식품은 식품제조가공업, 즉석판매제조가공업 등 영업등록(신고)하지 않고 가정집 등에서 제조하여 판매할 수 없으며, 시중에 유통 중인 캔디류 등을 구입하여 소분하고 재포장한 제품을 판매할 경우에도 식품소분업 영업신고를 해야 하는데, 식약처는 특히 SNS에서 식품을 판매하거나 구매 할 경우에는 익명성으로 인한 피해사례가 빈번하여 주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SNS에서 식품을 구입하려는 소비자는 구입 전에 해당 제품 제조자의 영업등록(신고) 여부(‘식품안전나라에서 확인)와 업체명(소재지), 제품명, 원재료명 등 제품정보를 확인해야 한다. 영업등록 여부를 확인하려면 식품안전나라 누리집(홈페이지)에 접속해서 업체 및 제품정보 검색 메뉴에서 업체명을 입력하고 확인하면 되는데, 미등록(신고) 업체가 생산한 제품은 위생안전이 보장되지 않으므로 소비자는 미등록(신고) 업체가 생산한 제품을 구매하지 않아야 한다.

또한 소비자는 영업자가 제공하는 제품정보로 알레르기 유발물질 함유 여부, 보관 시 주의사항 등 꼭 필요한 정보를 확인할 필요가 있으므로, 판매자에게 문의하여 확인 후 구매해야 한다.

 

또한, 식품을 제조 또는 소분하여 SNS에서 판매하려는 자는 관할 지자체에 식품제조가공업, 즉석판매제조가공업 또는 식품소분판매업을 등록(신고)하고, 위생적인 환경에서 기준·규격에 적합한 제품을 제조소분 판매해야 한다. 하지만 SNS에서 판매되는 식품은 소비자가 식품 정보를 직접 확인할 수 없으므로, 영업자는 소비자가 제품을 올바르게 선택할 수 있도록 제품명, 제조원, 소재지 등 제품에 대한 정보를 제공해야 한다.

 

한편, 식약처는 온라인에서 식품 구매 시 발생할 수 있는 소비자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지난 2021년에 SNS에서 직접 제조한 식품을 판매하는 계정 등 총 49건에 대한 조사를 실시한 결과, 무등록(신고) 판매 제품 28건을 적발하고 고발 등 조치한 바 있다.

식약처는 앞으로도 온라인 상에서 국민적 관심이 높은 식품 등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불법 행위에 대해서는 엄중 조치할 것을 약속하는 한편, 소비자들도 무등록(신고) 제품 등 식품위생법위반사항을 발견하거나 의심될 경우 부정불량식품 신고전화(1399)로 신고해 줄 것을 당부했다.

김진영 전문기자/가맹거래사 chamf9000@gmail.com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BEST 뉴스

전체댓글 0

  • 1026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온라인 식품 구매시 판매자 영업등록을 꼭 확인하세요!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google-site-verification: googleb200f1e77c2718fc.htm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