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7-30(토)
 
220216_전라남도, 전국 첫 소상공인 e-모빌리티 리스료 지원 발표.jpg
[이미지=전라남도 블로그]

[한국프랜차이즈저널] 전라남도는 오는 3월부터 전국 최초로 코로나19로 힘든 도내 소상공인 500명에게 e-모빌리티 리스료를 지원한다고 15() 밝혔다.

 

전남도는 정부의 친환경차 전환 가속화에 발맞춰 도내 e-모빌리티 보급 확산에 박차를 가하기 위해 3월부터 12월까지 도 자체적으로 소상공인 e-모빌리티 리스료 지원 시범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리스료 지원은 전남에서 생산한 초소형 전기차, 전기이륜차를 리스 계약 체결할 경우에만 지원하는데, 대당 할인금액은 초소형 전기차 월 10만 원, 전기이륜차 월 25천 원이다. 이는 리스계약(24개월) 체결 시 소상공인이 부담하는 월 평균 리스료의 약 50%에 해당하는 금액이다. 사업 대상으로 선정된 소상공인은 지원금 외 나머지만 자부담하면 된다.

 

전남도는 도내 생산 초소형전기차와 전기이륜차의 우선 구매를 위해 추가 보조금도 지원하고 있으나 구매 시 일시적으로 목돈이 들어가는 부담은 발생한다고 알렸다.

리스로 이용할 경우, 비용 부담 분산효과뿐만 아니라 리스료를 지원받을 수 있어 연 최대 100만 원가량의 비용 절감효과를 볼 수 있다.

 

전남도에 따르면 오는 21일부터 리스상품 계약 및 문의 응대에 들어갈 예정이며, 신청서 접수 일정과 제출서류 및 지원대상 차종 등 자세한 사항은 18일부터 전남도(www.jeonnam.go.kr) 또는 각 시군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전남도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어려운 소상공인의 경제적 부담을 완화해줄 뿐만 아니라 e-모빌리티 제품의 수요 창출로 전남 e-모빌리티 기업 성장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며 처음 추진하는 시범사업인 만큼 성공적으로 정착하도록 현장 의견 등을 지속해서 모니터링하겠다고 말했다.

김진영 전문기자/가맹거래사 chamf9000@gmail.com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BEST 뉴스

전체댓글 0

  • 6896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전라남도, 전국 첫 소상공인 e-모빌리티 리스료 지원 발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google-site-verification: googleb200f1e77c2718fc.html